MY MENU

모산학술연구소

제목

2021 학술세미나[5월 21일] 박규홍교수 발표(초록 )

작성자
모산학술재단
작성일
2021.05.22
첨부파일0
조회수
135
내용

甁窩 李衡祥의 삶과 학문

 

박규홍*

 

병와 이형상(1653-1733)10대조는 孝寧大君, 太宗2남이자 세종대왕의 둘째 형이다. 병와 선생은 내직 4, 외직 8년의 宦路를 걸으면서 강직한 관리, 청렴하고 유능한 목민관으로 남다른 활동을 펼쳤을 뿐 아니라 평생을 학문에 진력하여 수많은 저서를 남겼다. 1979년에는 그의 저서 중 1015책이 보물로 지정되었다. 그 중 1998년 제주시에서 매입한 탐라순력도는 국보로 지정될 전망이다. 나머지 914책은 병와 선생이 1700년부터 1728년까지 은거했던 영천 浩然亭遺稿閣에 보관되어 있다. 1982년에는 인장 23, 호패 9점 등 유품 1259점이 중요민속자료 제119호로 일괄 지정되었다.

병와 선생은 방대한 분량의 遺稿로 누구보다도 뚜렷한 삶의 족적을 남겼다. 1770(영조 46) 樊巖 蔡濟恭(1720-1799)이 쓴 甁窩先生李公行狀에는 병와 선생의 생애가 잘 요약되어 있다. 行狀에서 떠올릴 수 있는 剛直原則愛民寬容淸廉勤勉과 같은 몇 개의 핵심어로 선생의 삶의 태도를 조금이나마 살펴보도록 한다.

大山 李象靖(1710-1781)甁窩先生文集의 발문에서 병와 선생이 性理學은 물론 天文地志禮樂數書幽經僻書稗史小說에 이르기까지 모조리 관통하여 밝지 않음이 없었다**고 했다. 大山의 말처럼 병와의 학문은 매우 폭이 넓다.

甁窩 遺稿에 대한 연구는 1958慕山 沈載完의 논문 甁窩歌曲集硏究를 필두로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다. 1978년 권영철은 단행본 병와 이형상 연구를 발간했다. 초기의 거보를 내디뎠다고 할 만하다. 이후 40여 년, 수십 편의 논문이 나왔으나 병와 선생 학문의 깊이를 가늠할 만한 연구가 제대로 진행되어왔다고 보기는 어렵다. 이제 선생의 학문 세계를 본격적으로 탐구할 시기가 되었다.

 

____________

* 병와연구소 소장, 전 경일대학교 교수

** 甁窩全書』 Ⅰ, 한국정신문화연구원, 1982, 335.

  • 언사

    감사합니다!

    4 개월전

게시물수정

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.

댓글삭제게시물삭제

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.